애니타운 상징거리가 이렇게 바뀔 거예요

장진구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8 16:11:07
  • -
  • +
  • 인쇄
Special Report

 

 

 

 

서울산업진흥원 (SBA) 이 남산과 명동을 잇는 콘텐츠 특화 거리인 애니타운 상징거리 조성사업을 앞두고 쏘쏘빌딩 서울을 시범 조성해 공개했다. 애니타운 상징거리 조성사업은 지하철 4호선 명동역 3번 출구에서 옛 서울애니메이션센터까지 이르는 450m를 ‘ 만화 속의 한 장면 같은 거리 ’ 란 콘셉트를 담아 콘텐츠 특화 거리로 새롭게 정비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SBA와 서울 중구청은 전시 전문가 , 콘텐츠 작가 , 지역주민과 함께 디자인을 접목시켜 노후한 보행환경과 건물 입면을 개선한다. 이를 위해 SBA는 본격적인 조성사업에 앞서 대상지 내 개선이 시급한 건물을 시범적으로 선정해 만화적인 드로잉과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이나피스퀘어 작가와 함께 쏘쏘빌딩 서울을 탄생시켰다. 하얀색으로 칠해져 깔끔해진 건물과 10cm의 검은색 테두리는 마치 하얀 종이에 그려진 만화 칸을 연상시킨다. 작가는 건물 외벽에 캐릭터 쏘쏘 (SOSO) 가 살고 있는 모습과 ‘ What a SoSo Day ’ 란 문구를 통해  ‘ 별일 없지만 아름답고 평범한 우리 일상 ’ 이란 메시지를 대중에게 전한다.





또 건물 외벽뿐 아니라 작은 슈퍼마켓의 종이봉투 , 작고 예쁜 카페의 컵홀더 등에도 쏘쏘 캐릭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해 지역상생과 더불어 이곳만의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고자 했다. 이나피스퀘어 작가는 “ 이번 프로젝트는 허물고 새로 짓는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최대한 살리면서 본래의 것과 우리의 그림이 공존하는 방향으로 진행했다 ” 며 “ 단순히 건물 외관의 변화가 아니라 지역 자체의 작은 변화들을 만든다고 생각했다 ” 고 전했다. 박보경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 애니타운 상징거리 조성사업을 통해 콘텐츠 작가를 지원하고 시민들에게는 문화향유 기회를 , 명동 지역 소상공인에게는 소비가 이뤄지는 환경을 제공할 것 ” 이라며 “ 중구청과 함께 보행환경을 정비해 시민들이 즐겨 찾는 거리로 만들어나가겠다 ” 고 전했다.





 

 

 

아이러브캐릭터 / 장진구 기자 master@ilovecharacter.com 

[저작권자ⓒ 아이러브캐릭터.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