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C에 위조상품 모니터링 서비스 제공 _ 흥지연

장진구 기자 / 기사승인 : 2022-04-11 11:00:42
  • -
  • +
  • 인쇄
Special Report

 

흥지연은 캐릭터·브랜드 라이선싱 사업을 전개하는 서울머천다이징컴퍼니(이하 SMC)와 AI 기반 위조상품 모니터링 서비스 활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 사는 AI 기반의 위조상품 모니터링 플랫폼 위고페어를 활용해 시중에 유통 중인 위조상품의 감독과 적발 후 후속조치와 관련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위고페어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e-커머스 시장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자체적으로 보유한 판별 로직을 통해 위조상품을 찾아내 저작사에 알리는 기능을 갖췄다.
흥지연은 이번 협약을 통해 SMC가 보유한 22개의 캐릭터·브랜드를 모니터링하는 과정에서 확보한 다양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위조상품 탐지 정확도와 속도 향상 등 AI 엔진을 고도화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또한 SMC는 위조상품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브랜드의 이미지와 라이선시들의 경영성과를 효과적으로 보호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흥지연은 변리사인 김종면 대표와 IT·AI 전문가들이 팀을 이뤄 온라인에서 위조상품 적발, 삭제 신고를 자동화한 서비스 플랫폼 위고페어를 운영하고 있다.
SMC는 무민, 미피, 보노보노, 마샤와 곰 등 세계 유수의 저작물과 브랜드의 라이선싱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 하버드, 예일 등 미국 아이비리그 대학 브랜드와 첼시, 바르셀로나, 레알마드리드 PSG 등 유명 유럽 축구클럽 13개 브랜드의 라이선싱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김종면 흥지연 대표는 “위조상품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방식도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다” 며 “방대한 e-커머스 시장에서 효과적으로 IP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위고페어와 같은 인공지능 기반의 대응 방안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 전했다.
한편 흥지연은 서비스 이용료 부담을 낮춰 소규모 기업들도 위고페어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가격의 셀프 서비스 기능을 출시할 예정이다.

 

 

 

아이러브캐릭터 / 장진구 기자 master@ilovecharacter.com 

[저작권자ⓒ 아이러브캐릭터.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