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과 소통하는 프로 참견러 < 부기 > _ 캐릭터여지도 _ 부산광역시

장진구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6 08:00:39
  • -
  • +
  • 인쇄
Special Report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우리나라와 폴란드의 경기가 열린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황선홍 선수의 골과 함께 터진 우레와 같은 환호성에 놀라 알에서 깨어난 부산 갈매기 부기(Boogi)는 신종플루 , 메르스 , 코로나19 등 숱한 위기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살아오며 어느덧 성년을 맞았다.


2m의 훤칠한 키를 자랑하는 부기는 똘망똘망한 눈과 앙다문 입 , 쉬지 않고 부지런히 움직이는 날개가 매력 포인트다. 머리에 쓴 빨간 스마트 안경으로 최신 정보를 얻고 동백꽃이 입혀진 신발을 직접 디자인할 정도로 남다른 패션 감각을 지닌 부기는 간섭하기 좋아하는 성격 때문에 항상 곤경에 빠진 사람을 보면 그냥 지나치지 않고 도와주려 하지만 팔이 짧아 애먹기 일쑤다.

부기는 이 같은 프로 참견러 성격 덕분에 현재 부산시 뉴미디어담당관실에서 시민과의 소통 업무를 맡은 인턴으로 근무 중이다.




 

 

부산시는 지난 1995년 바다에 떠오르는 밝고 희망찬 해와 출렁이는 바다의 물결을 상징화한 캐릭터 부비를 만들었지만 최신 흐름에 맞지 않다고 보고 지난해 11월 새로운 캐릭터 부기를 선보였다.

지난 3월 관내 초등학교에서 진행된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시작으로 프로야구단 롯데자이언츠 홈경기에서 시타를 맡으며 얼굴 알리기에 나선 부기는 지하철 , 지하상가 , 공원 , 거리 곳곳에 등장해 시민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특히 시는 소통 캐릭터를 지향하는 부기가 시민들과 만나 특정 키워드에 대해 얘기를 나누는 예능 프로그램과 부산 여행지를 소개하는 부기 ’ s Pick-부산랜선여행을 유튜브 ‘ B공식채널 ’ 에 올리며 캐릭터 인지도를 높여나가고 있다. 또 부기의 소소한 일상이나 캐릭터를 활용한 콘텐츠를 인스타그램에 공유하고 성년이 된 것을 기념하고자 지난 5월5만 명에게 이모티콘을 무료 배포하기도 했다.
시는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캐릭터를 활용해 기념품 등을 제작할 수 있도록 부기 이미지를 무료로 공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 SNS 등을 통해 부기 관련 상품을 구입하고싶다는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 며 “ 본격적으로 기념품이 제작돼 판매되면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 고 말했다.









 

아이러브캐릭터 / 장진구 기자 master@ilovecharacter.com

[저작권자ⓒ 아이러브캐릭터.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