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보 교류는 온라인보다 확실히 효율적 바이어 더 많았다면… ” _ 아이러브캐릭터라이선싱쇼 2021

장진구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3 11:00:31
  • -
  • +
  • 인쇄
Special Report

 

아이러브캐릭터라이선싱쇼 2021에 참가한 콘텐츠 제작사들은 오랜만에 열린 오프라인 마켓에 대해 대체적으로 만족감을 나타냈다. 정보 교류의 효율성이 온라인 마켓보다 확실히 높다는 반응이 많았고 새로운 바이어들의 더 많은 참여를 바라는 목소리도 높았다.


현장에서 만난 참가사 관계자들은 지난해 광주에이스페어 이후 올들어 처음 열린 오프라인 마켓에서의 대면 미팅에 대한 기대감 때문인지 다소 들뜬 모습이었다.
A사의 한 임원은 “ 사실 우리 회사는 굳이 마켓에 참가하지 않더라도 콘텐츠 배급이나 라이선싱 사업을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음에도 이번 행사에 참가한 것은 한자리에 모여 서로 얼굴을 마주하며 안부를 전하고 정보도 교류할 수 있는 시간이 매우 유익하기 때문 ” 이라고 말했다.
B사 관계자는 “ 코로나19 창궐 즈음에 새 콘텐츠가 나온 탓에 여러 제품을 보여주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컸다 ” 며 “ 2년 만에 참가한 오프라인 행사에서 진행한 대면 미팅이 무척 반갑게 느껴졌다 ” 고 했다.

C사의 한 간부는 “ 파워 IP를 보유한 규모 있는 제작사들이 불참해 조금 아쉬웠지만 대체로 흡족했다 ” 며 “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바이어들의 참석이 다소 저조했지만 우리 회사의 B2B 성과는 나름 괜찮았다 ” 고 전했다.
참가사들은 셀러와 바이어간 정보 교류의 효율성 측면에서 볼 때 오프라인 마켓이 온라인보다 확실히 우위에 있다고 입을 모았다.
이 간부는 “ 온라인 상담이 준비한 자료를 전달하는 수준에 그친다면 , 오프라인 대면 상담은 정보를 자세히 전달하고 그때그때 상황에 맞는 설명이나 제안을 덧붙일 수 있어 성과가 훨씬 좋은 편 ” 이라고 강조했다.

 


D사 관계자는 “ 국내 라이선싱의 경우 바이어들이 현장에서 상품을 살피며 직접 확인하려는 경향이 강하다 ” 며 “ 상품 정보를 전달하는 차원에서 본다면 온라인보다 오프라인 마켓이 더욱 효과적 ” 이라고 했다.
바이어로 참가한 E사의 대표도 “ 온라인과 오프라인 현장에서 얻는 정보는 다르다 ” 며 “ 온라인에서는 기초적인 정보만 얻는 것일 뿐이며 , 행사장에서 더욱 구체적이면서 궁금한 것을 물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차이가 크다 ” 고 말했다.
또한 베트남 현지 바이어들과 화상으로 상담을 진행하는 프로그램과 법률 , 투자 , 특허 및 상표등록 , 권리관계 등에 대한 전문가들의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코너도 신작을 준비하거나 스타트업 단계의 제작사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했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이처럼 참가사들은 대면으로 진행된 비즈니스 상담에 대해 흡족해하면서도 ‘ 바이어가 더 많았더라면 좋았을 것 ’ 이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참가 바이어를 국내로 한정한 상황에서 행사 개막 직전 인근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무더기로 쏟아지자 바이어들이 발걸음을 되돌린 탓에 예정됐던 비즈매칭 일정이 무산된 사례가 잇따랐기 때문에 참가사들의 아쉬움이 더했다.

F사 관계자는 “ 익숙한 바이어들보다 게임 , 식음료 분야 등에서 새로운 빅바이어들이 많았더라면 더욱 좋았을 것 ” 이라고 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세로 당초 예정됐던 B2C 일정이 취소 되자 마케팅 초점을 일반 관람객에 맞춘 참가사들의 아쉬움도 컸다. G사 관계자는 “ 일반 관람객에게 판매할 상품과 프로모션 , 이벤트를 많이 준비했는데 B2C 일정이 전면 취소돼 아쉬울 따름 ” 이라고 씁쓸해했다.

한 바이어는 “ 어떤 콘텐츠들이 나올지 이미 알고 갔던 자리였지만 소위 메이저라고 불리는 셀러들이 많이 없었고 규모도 작아 비즈니스 상담에 한계가 있었다 ” 고 설명했다.

또 다른 바이어사 관계자는 “ 막상 상담에 들어가니 제작이 마무리 단계에 있거나 완성된 작품이 생각보다 많이 없었고 ,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야겠지만 해외 바이어가 없는점도 아쉬웠다 ” 고 말했다.

이 밖에 행사 취소에 따른 공지와 안내가 매끄럽지 못했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아이러브캐릭터 / 장진구 기자 master@ilovecharacter.com

[저작권자ⓒ 아이러브캐릭터.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