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의 애니메이션화 바람 분다

장진구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2 08:00:23
  • -
  • +
  • 인쇄
Special Report

 

웹툰이나 드라마를 애니메이션으로 만드는 시도가 활발해지고 있다. 어린이와 일부 마니아층의 전유물로만 여겨지던 애니메이션이 더욱 기발하고 현실감 넘치는 스토리와 만나면서 성인도 아우르는 주류 콘텐츠로 발돋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애니메이션 제작사 두루픽스는 네이버의 인기 웹툰 좀비가 되어버린 나의 딸(글·그림 이윤창, 이하 좀비딸)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든다.
지난 7월부터 EBS와 함께 제작에 들어간 두루픽스는 내년 3월 좀비딸 애니메이션을 방영할 예정이다. 두루픽스는 조석 작가의 웹툰 마음의 소리를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한 회사다.
좀비딸은 원인을 알 수 없는 좀비 바이러스가 도시에 퍼져 계엄령이 선포된 가운데 좀비에 물린 딸 수아를 아빠 정환이 지키는 내용을 담은 작품이다.
좀비와 가족이란 소재를 엮어 현대사회에 만연한 외로움과 혐오 , 부성애를 함께 조명했다는 평가와 함께 가족 간의 사랑을 보여주는 일상 스토리와 유머가 잘 어우러졌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 사진제공 : 네이버웹툰 

 

9월 tvN과 OTT 플랫폼 티빙에서 동시 방영 예정인 웹툰 원작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은 시즌제 드라마에 이어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된다.
토종 애니메이션으로 올 초 아카데미 장편 애니메이션 1차 후보에 오른 레드슈즈를 만든 로커스가 내년 개봉을 목표로 현재 작업을 진행 중이다.
유미의 세포들은 세포들과 함께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평범한 주인공 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세포 자극 공감 로맨스다. 9월 방영되는 유미의 세포는 국내 드라마 최초로 실사와 3D 애니메이션을 결합한 포맷으로 색다른 재미를 예고한다.
네이버웹툰의 자회사 스튜디오N은 올 초 방영한 웹툰 원작 드라마 여신강림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들 계획이다. 이는 웹툰이 드라마로 , 다시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는 첫 사례로 주인공 주경이가 원작 느낌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지난해 웹툰 신의 탑과 갓 오브 하이스쿨 , 노블레스를 원작으로 한 애니메이션을 한국과 미국 , 일본 등지에 선보인 네이버웹툰은 웹툰 연의 편지(글·그림 조현아)를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 나노리스트(글·그림 민송아)는 TV시리즈 애니메이션으로 만든다고 발표한 바 있다.

 

▲ 사진제공 : 네이버웹툰 

야옹이 작가의 웹툰 여신강림은 못생긴 외모로 따돌림을 당했으나 뛰어난 화장술로 여신으로 거듭난 주경이 자신의 비밀을 알아챈 수호와 점차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물이다.

여신강림처럼 드라마를 애니메이션으로 만들려는 사례는 또 있다.

 

▲ 사진제공: CJ ENM

CJ ENM 애니메이션사업부는 서울산업진흥원(SBA)과 드라마 구미호뎐의 애니메이션 제작지원 사업에 나선다.
이는 CJ ENM의 지정 원작 드라마를 활용한 티빙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기획 · 제작물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공모를 통해 선발된 작품은 12억 원 규모의 제작비를 지원받게 되며 티빙에서 독점 공개된다.


▲ 사진제공: CJ ENM

스튜디오드래곤이 기획 · 제작한 구미호뎐은 지난해 tvN에서 방영된 드라마로 ,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와 그를 쫓는 프로듀서의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액션 로맨스다. 이동욱 , 조보아 , 김범 등 인기 배우들이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CJ ENM 애니메이션사업부 스튜디오 바주카 석종서 국장은 “ 이번 사업이 국내 애니메이션 타깃을 성인으로 확장하는데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 ” 고 전했다.

▲ 사진제공: CJ ENM

CJ ENM은 앞서 다음웹툰에서 인기리에 연재된 김용회 작가의 도깨비 언덕에 왜 왔니?를 원작으로 만든 애니메이션을 지난 7월 선보이기도 했다.

이 작품은 동쪽여왕의 성에 잡힌 부모님을 구하기 위해 친구들과 함께 도깨비 언덕 너머로 모험을 떠나는 열 살 소년 가람의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액션 어드벤처로 동화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판타지 세계에서 가람과 친구들이 펼치는 흥미진진한 모험과 긴장감 넘치는 액션을 담았다.
이에 대해 서범강 한국웹툰산업협회 회장은 “ 국산 애니메이션이 시청 타깃을 넓힐 수 있는 모멘텀을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 ” 며 “ 업계가 이야기 소재와 콘셉트를 확장해나갈 수 있는 이런 기회를 잘 활용해야 한다 ” 고 말했다.
이어 “ 그간 침체된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도 다시 활발히 제작될 가능성이 보인다 ” 며 “ 애니메이션이 탄탄한 스토리와 대중성이 강한 웹툰과 만나는 흐름이 더욱 거세질 것 ” 이라고 전망했다.




아이러브캐릭터 / 장진구 기자 master@ilovecharacter.com

[저작권자ⓒ 아이러브캐릭터.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