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stival 

제23회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SICAF2019)이 코엑스에서 7월 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열렸다. 캐릭터라이선싱페어와 함께 열린 이번 SICAF2019는 서울시가 글로벌 만화·애니메이션 산업의 허브로 도약하고자 전략적으로 추진한 ‘서울 만화 애니메이션 위크’ 기간에 진행됐다. SICAF 2019 기간 전후로 아시아 최대 애니메이션 전문 B2B 마켓인 SPP 2019가 15일 열렸으며, 만화ㆍ웹툰ㆍ애니메이션 콘텐츠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하는 서울상상산업포럼이 19일 개막했다.

SICAF 2019 영화제에서는 ‘혁신적인 변화’를 주제로 93개국 2,565개 출품작 중 심사를 통과한 28개국 103개 작품이 상영됐다. 영화제의 개막작은 국내 3D 애니메이션으로 화제를 모은 ‘레드슈즈’가 상영됐다. 이 밖에 로보트 태권V부터 SF웹툰으로의 변천사를 감상할 수 있는 김형배배 작가 특별전, 동물에 대한 인식의 변화상을 볼 수 있는 반려동물 웹툰전 등이 열렸다. 또 국내 인기 웹툰작가 박지, 남수, 와나나, 레바, 임진국 등을 만날 수 있는 웹툰작가 토크쇼와 홍시호, 강수진, 남도형, 김혜성 등 국내 애니메이션 성우를 만나는 성우 데이가 열려 관심을 모았다.

한편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7월 21일 SICAF 2019에 출품된 작품 중 최종 수상작 13편을 발표했다. 최고의 영예인 그랑프리 수상작은 장편부문에 노르웨이 출신 매츠 그로루드 감독의 ‘더 타워’, 단편은 프랑스 출신 소피 태버트 마시안·위고 프라세토 감독의 ‘추적’이 선정됐다. 공식 경쟁부문에서는 한국 작품 중 유일하게 오성윤·이춘백 감독의 ‘언더독’이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다.

장편부문 그랑프리_더 타워

단편부문 그랑프리_추적

출처 : 월간 <아이러브캐릭터> 2019.09월호 
<아이러브캐릭터 편집부> (master@ilovecharact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