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stival 

한국 만화·웹툰이 한자리에 집결한 제22회 부천국제만화축제가 8월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열렸다. 부천시 한국만화박물관과 부천영상문화단지 일대에서 열린 이번 축제는 ‘만화, 잇다’를 주제로 만화를 통해 세대와 세대, 꿈과 현실, 팬과 작가, 과거와 현재, 그리고 한국의 웹툰과 세계가 연결된다는 의미를 담아 개최됐다.

개막식에서는 22년간 만화산업의 발전상을 담은 미디어아트와 마임 퍼포먼스, 부천유스콰이어합창단의 애니메이션 주제가 메들리 그리고 신과 함께, 무한동력, 풍월주 등 웹툰 원작의 뮤지컬이 펼쳐졌다. ‘평화를 잇다’를 주제로 어린이합창단과 뮤지컬팀의 합동 공연도 열려 만화를 통해 남과 북을 잇고자 하는 평화의 메시지를 전했다.

개막식에서는 2019 대한민국창작만화공모전과 2019 부천만화대상의 시상식이 열렸다. 대한민국창작만화공모전 시상식에서는 대상 수상작인 김성곤 작가의 ‘그 계절 우리는’ 시상을 비롯해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시상이 진행됐다. 부천만화대상 시상식은 학술평론상, 어린이만화상, 해외작품상, 독자인기상, 대상 등 다섯 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영예의 대상은 이무기 작가의 ‘곱게 자란 자식’에게 돌아갔다.

시상식 후에는 만화가의 하루를 담은 영상이 소개됐으며 개막 선언과 함께 홍보대사인 크라잉넛의 공연으로 만화축제의 막이 올랐다.

만화·웹툰 수출 활로 찾기 위한 한국국제만화마켓 열려

이번 축제에서도 한국 만화·웹툰의 수출 활로를 찾기 위한 한국국제만화마켓(KICOM)이 열렸다. 국내외 76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해외 바이어와 국내 만화 콘텐츠 기업과의 1:1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애니메이션, 캐릭터, 출판,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의 비즈니스 매칭이 진행됐다. 또 저작권보호부터 판권 계약, 공동제작 논의 등 다양한 범위의 교류가 이어졌다.

이 밖에도 국내외 60여 명의 카툰작가들이 평화의 메시지를 담은 ‘한반도의 평화전-평화를 잇다’ 전시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웹툰 캐릭터전 ‘위대한 시민의 역사’ 전시가 박물관 4층 카툰갤러리에서 열렸다. 또 2018 부천만화대상을 수상한 최규석 작가의 ‘송곳-삶을 잇다’를 비롯해 다양한 기획전시와 컨퍼런스, 경기국제코스프레페스티벌, 만화가 사인회와 토크쇼,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만화 OST 콘서트, 공포만화체험관, 무더위 타파 얼음체험 등 남녀노소 함께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전시와 학술 컨퍼런스를 연계 개최, 만화의 사회적 역할을 고찰하는 담론의 장을 마련해 관심을 모았다. 컨퍼런스에서는 만화 ‘송곳’에서 투영해낸 한국 사회의 인간상을 돌아보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만화의 새로운 역할과 기여 방안을 모색했다.

출처 : 월간 <아이러브캐릭터> 2019.09월호 
<아이러브캐릭터 편집부> (master@ilovecharact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