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여 년 한길 인생, 애니메이터로서 우리나라 만화영화의 길을 걸었던 강광신 감독님을 만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