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지는 예술은 없다! 더욱 다양해질 뿐이다! 조항리 감독님을 만났습니다.